경전읽기
 
  동산양개화상의 사친서(東山良介和尙의 辭親書)
글쓴이 : 길상사

                  동산양개화상 사친서(東山良介和尙 辭親書)

 * 이 글은 조동종의 개조인 동산양개화상이 출가하면서 어머니에게 남긴

    편지글 입니다.

 

엎드려 들어보니 여러 부처님께서 세상에 나오실 때 다 부모를 의탁해서 생명을 받으시고, 만물들이 세상에 나오는 것도 다 하늘과 땅이 덮어주고 실어줌을 입음이라.

그러므로 부모가 아니면 태어날 수가 없고 천지가 없으면 성장할 수가 없습니다. 모두가 양육하는 은혜에 젖었으며 하늘이 다 덮었고 땅이 실어준 덕을 받았습니다.

 

슬퍼다!

모든 중생들과 만상의 모든 것들이 모두가 무상에 속해서 생멸을 떠나지 못함이라. 어려서는 젖을 먹이는 애정이 지중하고 양육하는 은혜가 깊사오니 만약 재물과 뇌물로써 부모를 받든다고 해도 마침내 보답하기 어렵고 만일 혈식(血食)으로 모시고 봉양할지라도 어찌 장구함을 얻겠습니까?

 

그러므로 [효경孝經]에서 말하기를 "비록 날로 3생의 봉양을 쓸지라도 오히려 불효가 된다"고 하셨으니 서로 이끌려서 침몰하여 윤회에 깊이 들어 갑니다.

 

망극한 은혜를 갚고자 할진댄 출가한 공덕만 같지 못한지라. 생사의 愛河(애하)를 끊고 번뇌의 苦海(고해)를 넘어가며 천생의 어버이 은혜를 갚고 만겁의 慈親(자친)의 은혜에 보답하며 3유와 4은을 보답하지 않음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한 아들이 출가함에 9족이 하늘에 태어난다'고 하셨습니다. 양개가 금생의 몸과 목숨을 버릴때까지 맹세코 집에 들어가지 아니하고 영겁의 근진을 가져서 반야를 단박에 밝히겠나이다.

 

엎드려 생각하오니 부모님께서는 마음에 희사를 열으셔서 뜻으로는 반연하지 마시고 정반왕국의 국왕을 배우시며 마야의 성후를 본받으소서.

 

다른 때 다른 날에 부처님의 회상에서 서로 만나기 때문에 오늘 날 지금 때에는 또한 서로 이별했나이다.양개는 甘旨(감지)를 거역하고 어기려는 것이 아니라, 대개 때가 사람을 기다리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말하기를 '이 몸을 금생에 제도하지 못하면 다시 어느 생을 기다려 제도할 것인가?'하셨나이다. 엎드려 바라옵나니 어머니께서는 못내 기억을 하지 마옵소서. 게송으로 올리나이다.

 

마음 근원을 깨닫지 못하고 여러 봄을 지나니

뜬 세상이 부질없이 준순(逡巡)함을 슬퍼하나이다.

헤아릴 수 없는 사람이 공문 속에서 도를 얻었거늘

저만 홀로 세상의 티끌속에 머물러 있습니다.

 

삼가 편지 올려 깊은 사랑 하직하고

큰 법을 밝혀서 자친께 보답하기를 원합니다.

부디 눈물을 뿌려서 자주 생각하지 마시고

애당초 저를 없는 것 같이 보소서.

 

숲 속의 흰구름으로 항상 벗을 삼고

문 앞의 푸른 산과 이웃하며

세상의 명성과 이익된 것을 벗어나서

인간의 애욕과 성냄을 영원히 이별하려합니다.

 

조사의 뜻은 바로 언하에 깨닫게 하고

현묘함은 제1구의 진리를 꼭 통해야만 합니다.

집안의 친척들이 서로 보기를 바란다면

바로 장래에 道業(도업)를 이룸을 기다리소서.

 

 

 * 혈식(血食); 생고기와 날채소

 * 삼생(三牲); 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 삼유(三有); 욕계. 색계. 무색계

 * 사은(四恩); 나라의 은혜. 부모의 은혜. 스승의 은혜. 단월(시주)의 은혜

 * 9족(9族); 자기를 중심으로 위로 4대, 밑으로 4대를 말함

 * 반연(攀緣); 마음이 어떤 경계나 물건에 끄달리는 것

 * 감지(甘旨);달고 맛있는 음식

 * 준순(逡巡); 세상이 머무르지 않고 계속 흘러 가는 것

 

 * 동산양개(동산양개); 조동종의 개조

2015-06-07 오전 5:50:08 [Read:132104]
 
 

0개의 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하신 후 쓰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0   백척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도 길상사 2015/12/05 98622
879   어찌하여 등불을 찾지 않는고. 길상사 2015/11/28 97151
878   꿈인가, 생시인가? 길상사 2015/11/25 93633
877   길상사 2015/11/11 97466
876   얻고자 하거든 그 원인을 지으라. 길상사 2015/07/31 101230
875   三法印 (삼법인)이란 무엇인가? 길상사 2015/07/18 101552
874   시방세계가 온통 자기와 한 몸이다. 길상사 2015/07/17 103755
873   유심(有心)으로만 사물을 본다면 길상사 2015/07/02 109782
872   지혜로운 처신 길상사 2015/07/02 114127
871   무념(無念)을 얻으려면. 길상사 2015/06/20 114504
870   도(道)의 눈으로 보면 일체가 평등하다. 길상사 2015/06/20 118670
869   마음을 요달하면 다 참된 경계 길상사 2015/06/20 124544
868   대승찬(大乘讚) 길상사 2015/06/16 131100
867   고요하면 밝아진다. 길상사 2015/06/13 136056
866   동산양개화상의 사친서(東山良介和尙의 辭親書) 길상사 2015/06/07 132105
1
2
3
4
5
Total :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