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읽기
 
  대승찬(大乘讚)
글쓴이 : 길상사
 

이 세상에 얼마나 많은 어리석은 사람들이

도(道)를 지니고 있으면서 다시 도를 찾으려 하는가?

여러가지 이치를 이리 저리 찾으니

자기 몸도 제대로 구제하지 못하네.

 

오로지 남의 글만 찾아 어지러이 지껄이고

 지극한 이치가 미묘하다고 스스로 떠들면서

한갖 수고로이 일생을 헛되이 보내다가

영원토록 생사고해에 빠져 헤매도다.

 

혼탁한 애욕이 마음에 얽혀도 풀 줄 모르니

깨끗한 지혜의 마음이 저절로 번거러워진다

 진여(眞如)와 법계(法界)의 총림이

도리어 가시덤불 잡초밭이 되었구나.

 

가랑잎을 가지고 금이라고 그릇 집착하여

가랑잎을 버리고 보배를 찾을 줄 모르니

아무리 입으로는 경을 읽고 논을 외우나

마음 속은 언제나 메마르다.

 

하루 아침에 마음이 본래 빈 줄 깨달으면

완전히 갖추어진 진여가 모자람이 없으리.

 
 
  * 지공(誌公)대사

2015-06-16 오후 9:05:50 [Read:122870]
 
 

0개의 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하신 후 쓰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0   백척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도 길상사 2015/12/05 90527
879   어찌하여 등불을 찾지 않는고. 길상사 2015/11/28 88850
878   꿈인가, 생시인가? 길상사 2015/11/25 85486
877   길상사 2015/11/11 88944
876   얻고자 하거든 그 원인을 지으라. 길상사 2015/07/31 93209
875   三法印 (삼법인)이란 무엇인가? 길상사 2015/07/18 93947
874   시방세계가 온통 자기와 한 몸이다. 길상사 2015/07/17 95847
873   유심(有心)으로만 사물을 본다면 길상사 2015/07/02 102115
872   지혜로운 처신 길상사 2015/07/02 106274
871   무념(無念)을 얻으려면. 길상사 2015/06/20 106941
870   도(道)의 눈으로 보면 일체가 평등하다. 길상사 2015/06/20 110702
869   마음을 요달하면 다 참된 경계 길상사 2015/06/20 116630
868   대승찬(大乘讚) 길상사 2015/06/16 122871
867   고요하면 밝아진다. 길상사 2015/06/13 127502
866   동산양개화상의 사친서(東山良介和尙의 辭親書) 길상사 2015/06/07 124360
1
2
3
4
5
Total :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