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읽기
 
  어찌하여 등불을 찾지 않는고.
글쓴이 : 길상사

                                                                       * 법구경 우암품

                        잠 못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고

                        피곤한 나그네에게 길은 멀듯이

                             진리를 모르는 어리석은 사람들에게

                        생사의 밤길은 멀고 멀어라.

 

                        무엇을 웃고 무엇을 기뻐하랴

                        세상은 쉼없이 타고 있거늘

                        그대들 어둠속에 덮여 있건만

                        어찌하여 등불을 찾지 않는고. 

 

                        보라, 부서지기 쉬운 병 투성이

                        이 몸을 의지해 편타하는가

                        욕망은 많고 병들기 쉬워

                        거기엔 변치않는 실체가 없네.

 

                        목숨이 다해 정신이 떠나면

                        가을철에 버려진 표주박처럼

                        살은 썩고 앙상한 백골만 뒹굴것을

                        무엇을 사랑하고 무엇을 즐길 것인고!

 

                        아아, 이 몸은 오래지 않아 

                        다시 흙으로 돌아 가리라

                        다시 흙으로 돌아 가리라.                                                                                                                                                            

2015-11-28 오전 6:31:38 [Read:93051]
 
 

0개의 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하신 후 쓰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0   백척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도 길상사 2015/12/05 94557
879   어찌하여 등불을 찾지 않는고. 길상사 2015/11/28 93052
878   꿈인가, 생시인가? 길상사 2015/11/25 89567
877   길상사 2015/11/11 93210
876   얻고자 하거든 그 원인을 지으라. 길상사 2015/07/31 97360
875   三法印 (삼법인)이란 무엇인가? 길상사 2015/07/18 97908
874   시방세계가 온통 자기와 한 몸이다. 길상사 2015/07/17 99991
873   유심(有心)으로만 사물을 본다면 길상사 2015/07/02 106108
872   지혜로운 처신 길상사 2015/07/02 110397
871   무념(無念)을 얻으려면. 길상사 2015/06/20 110921
870   도(道)의 눈으로 보면 일체가 평등하다. 길상사 2015/06/20 114725
869   마음을 요달하면 다 참된 경계 길상사 2015/06/20 120664
868   대승찬(大乘讚) 길상사 2015/06/16 127337
867   고요하면 밝아진다. 길상사 2015/06/13 131983
866   동산양개화상의 사친서(東山良介和尙의 辭親書) 길상사 2015/06/07 128522
1
2
3
4
5
Total :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