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읽기
 
  백척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도
글쓴이 : 길상사

                                                                   진각국사 어록

 

                           평상(평상)의 마음이 큰 도로서

                           그 도는 앎과 모름에 속하지 않는다.

 

                           그것은 입의 말을 용납치 않고

                           또 그 뜻의 헤아림도 빌리지 않는다.

 

                           구하여도 얻을 수 없고

                           버린다고 떠날 수도 없다.

 

                           백척 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 버려도

                           눈썹은 여전히 눈가에 붙었다.

2015-12-05 오후 8:00:50 [Read:120447]
 
 

0개의 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하신 후 쓰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0   백척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도 길상사 2015/12/05 120448
879   어찌하여 등불을 찾지 않는고. 길상사 2015/11/28 117282
878   꿈인가, 생시인가? 길상사 2015/11/25 113487
877   길상사 2015/11/11 117050
876   얻고자 하거든 그 원인을 지으라. 길상사 2015/07/31 120043
875   三法印 (삼법인)이란 무엇인가? 길상사 2015/07/18 120347
874   시방세계가 온통 자기와 한 몸이다. 길상사 2015/07/17 122728
873   유심(有心)으로만 사물을 본다면 길상사 2015/07/02 128860
872   지혜로운 처신 길상사 2015/07/02 133733
871   무념(無念)을 얻으려면. 길상사 2015/06/20 133942
870   도(道)의 눈으로 보면 일체가 평등하다. 길상사 2015/06/20 138382
869   마음을 요달하면 다 참된 경계 길상사 2015/06/20 144885
868   대승찬(大乘讚) 길상사 2015/06/16 152841
867   고요하면 밝아진다. 길상사 2015/06/13 159256
866   동산양개화상의 사친서(東山良介和尙의 辭親書) 길상사 2015/06/07 165085
1
2
3
4
5
Total : 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