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읽기
 
  백척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도
글쓴이 : 길상사
edf40wrjww2KS_QNA:DB_MEMO

                                                                   진각국사 어록

 

                           평상(평상)의 마음이 큰 도로서

                           그 도는 앎과 모름에 속하지 않는다.

 

                           그것은 입의 말을 용납치 않고

                           또 그 뜻의 헤아림도 빌리지 않는다.

 

                           구하여도 얻을 수 없고

                           버린다고 떠날 수도 없다.

 

                           백척 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 버려도

                           눈썹은 여전히 눈가에 붙었다.

2015-12-05 오후 8:00:50 [Read:108675]
 
 

0개의 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하신 후 쓰실 수 있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4   능엄경 강의 -5.hwp 길상사 기초경전반 -능엄경- 5강 교육자료 길상사 2022/12/24 82945
883   능엄경 강의-4.hwp 길상사 기초경전반 -능엄경- 4강 교육자료 길상사 2022/12/17 87393
882   능엄경 강의 - 3.hwp 길상사 기초경전반 -능엄경- 3강 교육자료 길상사 2022/11/25 84421
881   행복이란 길상사 2022/05/17 107731
880   백척장대 끝에서 몸과 목숨을 던져도 길상사 2015/12/05 108676
879   어찌하여 등불을 찾지 않는고. 길상사 2015/11/28 108070
878   꿈인가, 생시인가? 길상사 2015/11/25 109425
877   길상사 2015/11/11 107859
876   얻고자 하거든 그 원인을 지으라. 길상사 2015/07/31 108221
875   三法印 (삼법인)이란 무엇인가? 길상사 2015/07/18 109906
874   시방세계가 온통 자기와 한 몸이다. 길상사 2015/07/17 110953
873   유심(有心)으로만 사물을 본다면 길상사 2015/07/02 107678
872   지혜로운 처신 길상사 2015/07/02 111669
871   무념(無念)을 얻으려면. 길상사 2015/06/20 107556
870   도(道)의 눈으로 보면 일체가 평등하다. 길상사 2015/06/20 110474
1
2
3
4
5
Total : 884